‘인형의 집’ 최명길, 박현숙에 “다음 생애 천벌 받을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사진=KBS2 ‘인형의 집’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극본 김예나 이정대, 연출 김상휘) 최명길이 박현숙에게 잘못을 빌었다.

6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는 금영숙(최명길)이 박수란(박현숙)에게 자신의 죄를 고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박수란은 금영숙에게 “내 딸 살리자고 남의 딸 천륜을 끊어놓으면 어떡해”라고 말했다.

이에 금영숙은 “경혜(왕빛나) 목숨 건진 대신 평생 외롭고 슬펐어. 세연(최명길)인 내가 좋은 아버지 만들어줬어. 세연이는 행복하다는 소릴 입에 달고 살았어”라며 “경혜는 아픈 손가락이고. 세연인 내 목숨과도 같은 딸이야. 내가 꼭 지켜줄게”라며 잘못을 빌었다.

과거 금영숙은 박수란의 딸 홍세연과 자신이 딸 은경혜를 바꿔치기 한 것. 그러면서 금영숙은 “꼭 경혜 엄마로 태어나. 난 이번 생에는 다음 생애도 천벌 받을게”라며 눈물을 흘렸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