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녀석들’ 문세윤 “딸, 아빠가 이렇게 힘들게 돈 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사진제공=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개그맨 문세윤이 “내가 이렇게 힘들게 돈을 번다”며 푸념한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을 통해서다.

6일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개그맨 유민상, 김준현, 김민경, 문세윤이 출연해 중국 특집편으로 양고기와 사천 요리를 선보인다.

최근 녹화에서 첫 번째 맛집으로 양고기 전문점을 찾은 문세윤은 맛있게 먹는 팁으로 갈빗대를 양손에 들고 ‘산적’처럼 뜯어 먹자고 제안했다. ‘맛있는 녀석들’ 제작진에게 CG로 수염을 넣어 달라고 요청까지 했다.

제작진은 “CG팀이 작업이 힘들어서 직접 그려야 한다”며 거절했고 이어 아이라이너 펜슬을 건네며 직접 그릴 것을 제안했다.

이에 유민상은 김민경, 김준현의 얼굴에 수염을 그렸다. 문세윤에게는 “특별 서비스”라며 더욱 과감하게 그렸다. 거울로 자신의 모습을 본 문세윤은 “시연아, 아빠가 이렇게 힘들게 돈 번다”며 한숨을 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