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이다희, 차분VS소름 예측불허 두 얼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 캡쳐

/사진=KBS2 ‘추리의 여왕2’ 방송 캡쳐

배우 이다희가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에서 소름 돋는 두 얼굴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5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는 정희연(이다희)이 지승(김태우)에게 그동안 버틸 수 있었던 이유였다는 고백과 함께 어머니에게 물려받은 반지를 선물 받았다.

하지만 곧이어 반전이 드러났다. 그동안 지승을 힘들게 했던 모든 일들은 정희연이 조작했던 것. 하앤정의 변호사를 빼돌린 사람이 정희연이었고 다시 복귀시킨 사람도 그였다. 이후 홀로 ‘하앤정’ 언급하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드러내는 정희연의 모습은 소름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휴게소에서 우연히 만난 설옥(최강희)과 마주하게 된 그는 완벽한 두 얼굴을 드러냈다. 갑작스럽게 사라진 완승(권상우) 때문에 집으로 돌아갈 방법을 찾던 설옥에게 자신이 집까지 바래다주겠다며 친절을 베풀었다. 설옥이 안 보는 틈을 타 표정을 싹 바꾼 채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