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2’, 오늘(6일) 결승전 진출자 가린다…”예상못한 결과”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2'

사진제공=Mnet ‘고등래퍼2’

Mnet 음악예능프로그램 ‘고등래퍼2’의 준결승 무대가 6일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결승전으로 진출하기 위한 마지막 관문이 펼쳐진다. 결승 진출자는 100% 관객 투표로 가려질 예정이며 앞 사람의 점수보다 높을 경우 그를 누르고 순위를 차지하게 되는 ‘자리 뺏기’ 방식으로 진행된다.

현재 생존한 10명의 ‘고등래퍼’는 김근수, 김윤호, 김하온, 박준호, 방재민, 배연서, 윤병호, 윤진영, 이병재, 조원우. 이 가운데 5명의 래퍼만 결승전에 진출한다. 누구 하나 뒤처지지 않는 실력을 갖고 있어 박빙의 승부가 예상된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는 배연서가 눈물을 흘리며 고개를 떨구는 장면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고등래퍼2’ 제작진은 “이번 세미파이널의 무대 주제는 ‘다이어리: 나만이 간직한 10대 이야기’로 고등래퍼들 각자의 철학과 개성이 담긴 무대들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고등래퍼2’는 오늘(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