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볼링’ 이병진 “지금까지 6번의 퍼펙트 기록 보유”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

사진제공=TV조선 ‘전설의 볼링’

개그맨 이병진이  TV조선 ‘전설의 볼링’을 통해 숨겨둔 볼링 실력을 뽐낸다.

6일 방송될 ‘전설의 볼링’에서는 지난해 정식 프로 볼러에 입문한 이병진과 강균성, 이예나가 출연해 ‘전설의 볼링’멤버들과 진검승부를 벌인다.

‘전설의 볼링’ 제작진에 따르면 세 사람의 등장에 ‘전설의 볼링’ 멤버들도 긴장했다고 한다. 특히 이병진은 50세라는 나이에도 정식 프로 볼러 테스트를 통과한 실력자다. 또 강균성은 “볼링 입문 3달 만에 200점이 넘는 점수를 기록했다. 볼링에 감각이 살아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예나도 “볼링 이벤트 경기에서 ‘올 커버’ (오픈 프레임 없이 모든 프레임을 스트라이크 혹은 스페어커버로 마무리를 한 경우)에 성공했다. 이병진의 팀을 이겼다”고 밝혔다.

이에 이홍기도 자신의 첫 300점 퍼펙트 영상을 공개했지만 이를 본 이병진은 “지금까지 무려 6번이나 퍼펙트를 기록했다”며 견제해 두 사람 사이의 대결에 기대를 모은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