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누나’ 장소연X위하준X정유진, 손예진♥정해인 조력자 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장소연, 위하준, 정유진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장소연, 위하준, 정유진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장소연, 위하준, 정유진이 손예진과 정해인의 로맨스에 재미와 긴장감을 더한다.

극에서 윤진아(손예진)와 서준희(정해인)의 설렘 가득한 로맨스가 기대되는 가운데 두 사람 주변에 주목해야 할 사람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진아와 준희의 가족이자 친구인 서경선(장소연)과 윤승호(위하준), 그리고 준희에게 관심을 보이는 진아의 직장 동료 강세영(정유진)까지. 이들은 진아와 준희의 연애를 돕는 조력자가 될까, 적이 될까.

진아의 절친 경선은 술동무가 돼주는 것뿐 아니라 진아의 길바닥 노래 주정도 받아주는 진짜 친구다. 이러한 경선에게 진아와 하나뿐인 남동생 준희는 누구보다 소중한 사람들이다.

누나와 친구의 로맨스를 상상도 못하고 있는 인물은 또 있다. 진아의 동생 승호는 “서른 다섯과 썸탄다”는 준희의 말에 “쉽게 얘기해서 네가 윤진아하고 연애하는 거잖아”라며 질색했다. 이처럼 경선과 승호는 가족이자 친구로서 오랜 시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진아와 준희를 지켜봤기 때문에 이들의 ‘진짜 연애’가 시작된 이후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호기심이 발동한다.

반면 전 남자친구 때문에 난감해진 진아를 도와준 준희에게 한눈에 꽂힌 세영은 회사 건물 내에서 긴장감을 형성하는 인물이다. 아직 준희에 대한 감정에 대한 정의도 못 내린 진아와 달리 세영은 적극적이다. 점심시간에 준희를 만나자 합석을 유도하고, 따로 점심 약속을 빌미로 연락처까지 얻었다.

준희에게 거침없이 관심을 표하는 세영 덕분에 진아와 준희 사이에 기분 좋은 질투심이 일어나고 있지만, 두 사람의 깊은 관계를 알게 된 세영이 어떤 행동을 하게 될지는 미지수다.

지인들의 혼사에 화를 터뜨리며 진아에게 결혼을 압박하고 있는 엄마 김미연(길해연)은 또 다른 변수. ‘그냥 아는 사이’였던 두 사람이 사랑에 빠질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진아와 준희를 지켜보는 사람들은 과연 이들의 진짜 연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