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민성욱이 달라졌다…딸 위해 ‘사명감 UP’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민성욱/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배우 민성욱/사진제공=KBS2 ‘추리의 여왕2’

KBS2 ‘추리의 여왕2’의 민성욱이 경찰로서 사명감을 장착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5일 방송된 12회에서 공경장(민성욱)은 딸 아람이에게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중진서 안에서 무기력하게 있던 모습과 달라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람이가 바바리맨을 목격했다는 걸 듣고 놀랐다. 이에 골목 순찰을 도는 이순경(김종현)에게 강하게 항의했고 1팀 회의에 참석해 계팀장(오민석)과 육경사(홍기준)에게 문제를 거론했다.

하지만 강력 1팀은 바바리맨 사건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고, 공경장은 “그럼 누가 잡습니까? 초등학생이 직접 잡아요? 대체 경찰이 안 잡으면 누가 잡냐고요”라며 소리쳤다.

이어 공경장은 ‘바바리맨 검거 특별수사팀’을 맡게 된 2팀으로 자진 지원했다. 그가 강한 의지로 바바리맨 소탕에 성공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