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다면 한다”… ‘도시어부’ 주진모, 대어 낚고 MVP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도시어부' 주진모/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도시어부’ 주진모/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주진모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MVP에 등극했다.

지난 5일 방송된 ‘도시어부’에서는 뉴질랜드로 떠난 멤버들의 마지막 바다 낚시가 펼쳐졌다. 멤버들은 수심 300M 심해어와 부시리 낚시에 도전했다.

이날 주진모는 지난주 설욕을 만회하겠다며 최고의 인생샷을 노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처음 해보는 전동릴 낚시였기에 성공은 미지수였다.  주진모는 결국 심해어를 낚는데 성공했다. 이어 “한 마리 잡았으니깐 이제 혼자 해도 돼”라며 귀여운 자신감을 보였다.

비가 와도 주진모의 낚시사랑은 멈추지 않았다. 우비를 입고 낚싯대를 잡은 것. 하지만 아쉽게도 심해어 황금 배지는 마이크로닷에게 넘어갔다. 여기서 멈출 주진모가 아니었다. 부시리 낚시에서 시작과 함께 대형 생선을 잡는데 성공하며 MVP로 뽑혔다. 특히 수줍은 얼굴로 기뻐하는 모습은 그동안 보여왔던 카리스마 넘치던 모습과는 달라 눈길을 끌었다.

주진모는 전날 이덕화가 남긴 ‘도시어부’의 기록을 깨며 황금 배지를 수여받아 총 2개의 배지를 득템했다. 이어 ‘주프로’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뿐만 아니라 요리 실력을 발휘하는 등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도시어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