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반 위의 하이에나’ 양동근, 트로트 가수 도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가수 양동근/사진제공=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가수 양동근/사진제공=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

가수 양동근이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 트로트에 도전한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 제작진은 6일 방송에 앞서 양동근이 트로트 안무연습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양동근은 안무연습에 한창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양동근은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유명 안무가를 찾아갔다. 그러나 ‘트롯빛깔 사운드’라는 혼란스러운 곡 콘셉트에 프로 안무가조차 당황했다. 두 사람은 머리를 맞대 새로운 안무를 만들었지만 익숙지 않은 동작 때문에 좌절했다고 한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 제작진은 “양동근은 긴 시간 끊임없는 노력과 반복 끝에 전성기 시절의 춤 실력을 회복한다. 래퍼부터 댄서, 코러스까지 모두 불러 단체 안무 연습했다. 또 신곡 의상까지 직접 고르며 정말 많은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오늘(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