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한지혜, 이혼 후 인생 2막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한지혜, 서연우/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한지혜, 서연우/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KBS2 ‘같이 살래요’에서 한지혜의 선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는 재벌가 시댁이 준 모든 것을 포기하고 이혼을 택했다.

‘같이 살래요’에서 박유하(한지혜)는 딸 은수(서연우)가 남편 채성운(황동주)의 친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숨기기 위해 이혼을 감수했다. 위자료 한 푼 없이 빈손으로 집을 나와 은수와 함께 아버지 효섭(유동근)의 집으로 돌아왔다.

은수의 비밀을 감추기 위해 다섯 살 아이를 홀로 유학보내려는 성운. 그와 다투면서 이혼이 거론되고 법원에서 이혼 도장을 찍기까지 걸린 시간은 불과 한 달이었다. 양가의 반대에도 사랑을 위한 결혼이었다는 생각에 시댁의 굴욕을 참았던 5년이 무색할 정도였다.

마음의 준비 없이 갑작스런 이혼이었지만 유하는 “나 부족할 거 없는 이혼녀야. 근데 왜 등신같이 참고 살았을까. 이렇게 잘났는데”라며 당당했던 결혼 전의 모습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싱글맘에게 닥친 현실은 녹록치 않았다. 의대를 졸업하고 인턴까지 마쳤지만 전문의 자격증은 없고 경력은 단절됐다. 그녀를 받아주는 자리도 없지만 그마저도 이혼 소문이 날 수 있다며 성운 측 변호사에 의해 제지당했다.

자신을 걱정하는 효섭 앞에서는 “일 구한다고 소문나자마자 여기저기서 연락온다”며 “진작 이렇게 살걸 왜 시간 허비했나 후회될 정도로 좋다”고 여유를 부렸다. 하지만 유하에게 닥친 현실은 차가웠다.

그러던 중 자한병원 이사장 연찬구(최정우)로부터 병원의 투자 유치팀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았다. 그러나 시댁인 해아물산의 인맥을 필요로 하는 제안에 단호히 거절했다.

이혼 후 2막을 연 유하가 일자리를 얻는데 성공할 수 있을까. ‘같이 살래요’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