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권민아, 현장 밝히는 사랑스러움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권민아/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권민아/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KBS2 ‘추리의 여왕2’에 출연 중인 그룹 AOA 권민아의 현장 비하인드 사진이 6일 공개됐다.

사진 속 경찰복을 입은 권민아는 환한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교복을 입었을 때는 수줍은 듯한 미소를 띠고 있다. 권민아는 극중 경찰서 막내답게 사랑스러움을 더한다.

권민아는 ‘추리의 여왕’에서 중진서 서장 딸이자 신임 순경 신나라를 연기한다. 그는 성추행 사건을 통해 철부지 경찰에서 진짜 경찰로 성장해가고 있다. 자신의 과거 트라우마를 가질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설옥(최강희)과 분투하는 인물이다.

신나라는 우성하(박병은)의 팬을 자처해 중진서 내에 신설된 강력2팀에 자원했다. 팀장인 성하와 유일한 팀원인 완승(권상우)과 새로운 케미를 예고하며 기대를 모았다.

‘추리의 여왕2’ 관계자는 “권민아는 늘 밝은 얼굴로 촬영에 현장을 활기차게 만들어 주고 있다”고 밝혔다.

‘추리의 여왕’은 최강희와 권상우가 출연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