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3’ 오대환X이정진, 비장함까지 느껴지는 ‘마을 순찰’ 모습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사진=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오대환, 이정진 순경이 첫 마을 순찰 임무에 나선다.

오는 16일 처음 방송되는 ‘시골경찰3’가 시골 순경들의 마을 순찰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정진, 오대환 순경은 흥해파출소 박병대 소장과 권순원 팀장과 함께 마을 순찰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첫 번째 사진에는 이미 마을에 동화된 듯한 두 사람의 순박함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웃음을 머금은 채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하고 마을 전반을 둘러보고 있다. 이날 순찰을 하던 오대환, 이정진과 마주친 마을 어르신들은 놀라움과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고, 두 사람의 마을 순찰로 마을에 생기가 감돌았다.

두 번째 사진 속 이정진, 오대환에게서는 마을을 지킨다는 비장함이 묻어난다. 이정진과 오대환은 진지한 눈빛으로 순찰에 집중하고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오대환은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한 쪽을 응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시골경찰’ 시리즈는 연예인들이 직접 시골 치안센터의 순경으로 생활하며 모든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시즌3로 돌아온 ‘시골경찰’은 사건 사고 없는 평화로운 시골 마을에서 순경이 된 출연진들이 주민들과 함께 어우러져 생활하며 벌어지는 각종 에피소드를 보여줄 예정이다.

‘시골경찰3’는 오는 16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