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소유X다영, 제주 소녀들의 생애 첫 ‘마라도 방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백년손님'

사진=SBS ‘백년손님’

SBS ‘백년손님’에 봄맞이 특집으로 씨스타 소유와 우주소녀 다영이 출연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는 제주도 출신으로 유명한 소유와 다영이 마라도를 깜짝 방문해 마라도의 모든 것을 체험한다. 제주도에서 유년시절을 보냈지만 한 번도 마라도에 가본 적 없다는 소유와 다영의 사연에 박여사가 흔쾌히 두 사람을 초대한 것이다.

제주 소녀 소유와 다영은 박여사의 집에 도착하자마자 특유의 친화력을 발휘했다. 난생 처음 마라도를 방문한 귀한 손님들을 맞이하기 위해 박 여사는 손수 갈칫국과 자리젓, 벵에돔회, 홍해삼, 자리돔 구이까지 마라도 진수성찬을 차려냈다.

제주 특유의 향과 맛을 우려하던 박서방의 예상과는 달리 제주 소녀들은 갈칫국 냄새를 맡으며 “집에서 어렸을 때 먹었던 그 맛이다”라며 반가워했다. 평소 갈칫국 먹기를 힘들어하던 박서방은 맛있게 잘 먹는 그녀들에게 당황했고, 박여사는 “제주도 딸들이라 잘 먹네”라며 흐뭇해 했다. 하지만 식신 정준하, MC 김원희도 넉다운 시킨 공포의 ‘자리젓’ 시식에 제주 소녀의 반응이 어땠을지 궁금증을 안겨준다.

박서방은 그동안 씨스타의 팬임을 인증해왔는데 마라도에 소유가 찾아옴으로써 ‘성공한 덕후’가 되었다. 꿈이 실현된 ‘성공한 덕후’ 박서방은 힘든 처가살이에도 내내 싱글벙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백년손님’은 오는 7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