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방송 최초 해외 촬영, ‘베트남 국민 영웅’ 만난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사진제공=SBS ‘집사부일체’

SBS ‘집사부일체’ 멤버들이 최초로 해외에 있는 사부를 찾아 나섰다.

오는 8일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는 ‘베트남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일곱 번째 사부를 만난다.

이날 멤버들은 일곱 번째 사부를 만나기 위해 베트남행 비행기에 탔다. 이어 사부에 대한 베트남 현지 반응이 담긴 영상을 본 멤버들은 “엄청나다. 한류 열풍의 주역이다”, “이번 사부님은 베트남의 국민 영웅”이라며 놀랐다.

또 제작진은 “사부님이 이번 주에 문재인 대통령님과 만나는 공식 일정이 있다”고 말해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베트남에 도착한 멤버들이 사부를 만나러 가기 위해 숙소를 나서자, 베트남 국기를 단 차량과 환영 피켓을 든 기사가 멤버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멤버들은 “사부님이 차를 보내주셨나 보다”라며 기뻐했다는 후문이다.

‘베트남 국민 영웅’으로 불리는 일곱 번째 사부의 정체는 이날 오후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집사부일체’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