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원, 홍콩 잡지 표지 장식 “로맨틱한 사랑을 하고 싶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지원 홍콩 매거진 커버/ 사진제공=홍콩 프레스티지

하지원 홍콩 매거진 커버/ 사진제공=홍콩 프레스티지

배우 하지원이 홍콩 매거진 ‘프레스티지’의 표지를 장식하며 ‘아시아의 퀸’임을 다입증했다.

하지원이 6일 발매된 홍콩 럭셔리 라이프 스타일지 ‘프레스티지’ 4월호의 얼굴로 등장했다. 하지원이 커버 모델로 나선 ‘프레스티지’는 홍콩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대만, 태국에서 동시 발행된다. 화보 촬영에서 하지원은 다양한 원색의 의상을 소화하며 환상적인 컬러 플레이를 펼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매거진 관계자는 하지원에 대해 “아시아에서 이름을 대면 “”시크릿 가든’의 하지원’, “‘기황후’의 하지원”이라고 말 할 정도로 톱 한류 스타”라며 “극대화된 여성미를 강조하는 현대 사회에서 오히려 강한 여성상을 연기해 많은 여성들에게 롤 모델이 되고 있고, 남성과 여성 팬 모두에게 실력으로 인정받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더불어 ‘기황후’에서의 기승냥 역할이나 ‘다모’의 장채옥 등 강한 이미지를 기대했는데, 실제 만나보니 나이보다 10살은 어려 보이는 하지원의 밝고 어린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하지원_프레스티지 화보 커버

하지원은 매거진 인터뷰에서 미모를 유지하는 비결로 ‘건강 식단’을 꼽았다. 그는 “예쁘게 보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모든 관객이나 시청자가 나를 보고 행복해질 수 있게 건강을 유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명성이나 부가 꿈의 전부가 아니다. 앞으로도 여러 캐릭터를 만나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할머니가 된 50년 후 손녀에게 어떤 옛날 이야기를 하겠는가?’라는 질문에 하지원은 “정말 아름답고 로맨틱한 러브스토리를 들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뒤이어 “정말 로맨틱한 사랑을 해보고 싶었다. 나는 꼭 이런 아름다운 사랑을 하겠다는 약속을 스스로에게 꼭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하지원은 현재 차기작을 준비하며 휴식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