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트│“성열-성종의 ‘트러블 메이커’가 이번 콘서트의 꽃” -2

인피니트│“성열-성종의 ‘트러블 메이커’가 이번 콘서트의 꽃” -2
성종도 투니버스 에서 연기를 선보였다. 분량에 비해 팀 내에서는 가장 파장이 큰 연기였는데.
성열: 그거 하고 초통령이 되었지! 레몬 사탕도 엄청 선물 받았고. (웃음)
엘: 진짜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장난 아니다. 한 번은 초등학교 앞에서 촬영을 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어, 저기 성종이가 있다!” 그러는 거다. (웃음) 그때 성종이의 인기를 실감 했다.
성종: 아유, 성종이라고도 안 했다. “막이래쇼 나온 사람이다!” 그랬지. 그 말을 듣고 생각보다 어린이들이 많이 봤구나, 싶었다. 따로 레슨을 안 받아서 어색했는데 어린 친구들이 보는 방송이다 보니까 밝게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우현: 그런데 성종이는 누나들에게도 진짜 인기가 많다. 다들 성종이만 보면 우쭈쭈쭈 하니까.

하지만 이번에 ‘추격자’를 부르면서는 눈빛이 많이 강렬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성종: 아, (고개 숙이며) 감사합니다. 형들이 모니터도 해주고 조언도 해주고 도움을 많이 줬다. 연습할 때 거울을 보면서 표정을 몇 번이나 연습하기도 했고.

특히 콘서트에서 선보인 ‘트러블 메이커’ 무대가 화제였다. 예상과 달리 성종이 여자 안무를 포기했던데.
성열: 아, 갑자기 이 친구가 아침부터 눈을 떠서 배고파 죽겠는데 “형, 트러블 메이커 할래요?” 하고 물어봐서, 처음에는 당황했었다.
성종: 내가 먼저 아이디어가 떠올라서 사장님께 이번에 하겠다고 건의를 했다. 그런데 그 노래가 문제가 아니라, 내가 아니라 성열이 형이 여자 역할을 하는 게 핵심이었다. (웃음) 그때 어떠셨나요?
성열: 당연히 나는 이 친구가 할 줄 알고 “알았어, 네가 현아 씨 할 거지?” 그랬더니 아니라는 거다! 그래서 바로 안 한다고 거절 했었다. 그런데 계속 설득하기도 했고, 뭔가 파격적인 변신을 하고 싶어서 결국 허락을 했다. 대신 할 거면 나랑 진짜 뽀뽀를 해야 한다고 조건을 내걸었다. (웃음) 이왕 하는 거 최대한 멋있게 다 보여주고 싶었으니까. 그래서 둘이 굉장히 열심히 준비를 했다. 옷을 찢을 것에 대비해서 운동도 해놓고.
성종: 반전을 보여주고 싶었다.
엘: 내가 볼 때는 두 사람의 무대가 이번 콘서트의 꽃이었다. 팀 전체 무대보다 함성 소리가 더 컸으니까.

성열은 키가 제일 큰 멤버이기도 한데, 굳이 여성 파트너로 선택한 이유가 있나.
성종: 잘생기기도 했고, 막연히 형이 잘 할 것 같았다. (웃음) 그리고 한 번도 그런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어서 파격적일 것 같았다. 나도 지금까지 멋진 모습 보다는 걸그룹 안무를 주로 보여드린 것 같아서 뭔가 다른 면모를 선보이고 싶었고.
성열: 그런데 그날 공연에 부모님이 와 계셔서 민망하기는 했다. (웃음)
성종: 그래서…… 성열이 형 부모님께 너무 죄송했다.
성열: 뭐, 그냥 콘서트 얘기만 하시고 그 무대에 대해서는 별 말씀을 안 하시더라고. 서로 묻어두는 거지. (웃음)

인피니트│“성열-성종의 ‘트러블 메이커’가 이번 콘서트의 꽃” -2
‘추격자’ 무대의 오프닝을 성열이 열어준다. 부담감이 컸을 텐데.
성열: 첫 시작이라는 게 무섭더라. 모델 워킹을 하면서 자신 있게 무대를 휘저어 봐라, 그러시는데 박자 맞추기가 너무 어려운 거다. 그래서 표정에 중점을 두고 목소리나 얼굴에서 개구쟁이 같은 원래의 느낌을 잘 녹여내려고 했다.

데뷔 초에는 정말 짓궂은 느낌이었는데, 요즘은 부쩍 점잖아 진 것 같다. Mnet 두뇌대결에서도 진지하게 승부하려고 했고, (웃음)
성열: 아, 그때는 사전 조사에서 1위로 뽑혔기 때문에 그 서열을 지키려고 진심으로 게임을 했다. 나를 뽑아 준 팬들을 실망시킬 수 없어서 방송 분량은 생각 안 하고 다들 서로 싸우고 있으면 막판에 나타나서 정리를 딱 하려고 했는데…… 마음처럼 잘 안 되더라.
성규: 그때는 두뇌왕이라서 나도 진짜 열심히 하려고 했다. 욕심이 났는데, 작가 누나가 좋은 무기가 있는 곳을 알려준다고 해서 그 말만 믿고 움직이다가 너무 빨리 우현 씨를 만났다. 너무 억울하더라. 캐릭터 생각 안하고 열심히 하려고 했는데, 이렇게 이미지를 잡으라는 하늘의 뜻인가 싶을 정도였다.

혼자 다니며 다른 사람들의 행동을 분석하는 성열도 지략가로 이미지가 굳어지기는 했다.
성열: 그때는 진짜 다른 사람들의 행동이 그냥 눈에 다 보이더라. 특별히 관찰하거나 그런 건 아니었는데, 방송에서 편집을 잘 해주신 것 같다.

관찰력도 좋지만, 관찰한 것을 그대로 다 말해버리는 성격인 것 같다. 거짓말을 전혀 못한다고 하던데.
성종: 숨길 게 없어서 그렇다.
성열: 아, 거짓말을 한 적도 있을 텐데 워낙 솔직한 편이기는 하다. 그런데 너무 솔직해서 상대방이 상처받을 수 있는 상황에서도 다 말해 버리기도 한다. 옛날에 성종이에게도 표정에 대해 직설적으로 말한 적이 있는데, 아마 무안했을 거다. 지금 생각하면 미안하다.
성종: 그런데 그렇게 솔직하게 말해주는 게 오히려 좋지 않나. 결국 형이 해 준 조언 덕분에 내가 부족한 부분을 고치게 되는 거니까, 도움이 많이 된다. 막…… 오기도 생기고. (웃음) 이건 농담이고.

그렇다면 솔직하게, 헬기를 타고 쇼케이스를 한 기분은 어땠나. 무서웠을 텐데.
성열: 진짜 하나도 안 무서웠다. 멀미를 할까봐 약도 준비했었는데, 필요 없다고 하시더라. 나 뿐 아니라 다른 멤버들도 다 경험하기 힘든 일이니까 즐거워했고, 이동할 때 심지어 편안하게 잠들기도 했다.
성규: 그것보다는 사장님이 부담 갖지 말라고. 내가 언제 너희가 무대에서 하는 걸 보고 뭐라고 한 적 있니. 언제나 나는 너희를 믿는다. 잘 하고 있으니까 하던대로 하자. 그렇게 말씀하시고는 쇼케이스를 딱, 헬기를 타고 한 거다.
성열: (웃음) 부담 갖지 않도록 헬기를 준비 하신 거지!

* 더 자세한 이야기와 다양한 사진은 월간지 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글, 인터뷰. 윤희성 nine@
인터뷰. 황효진 기자 seventeen@
사진. 채기원 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