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공연 ‘봄이 온다’, 지상파 시청률 36.6%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지난 1일 평양에서 '봄이 온다' 공연을 펼치고 있는 남측예술단 가수 이선희(위), 서현, 레드벨벳의 멤버 웬디, 정인.

지난 1일 평양에서 ‘봄이 온다’ 공연을 펼치고 있는 남측예술단 가수 이선희(위), 서현, 레드벨벳의 멤버 웬디, 정인./사진=남측예술단 공연 영상 캡처

지난 1일 열린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봄이 온다’ 중계방송이 지상파 총합 36.6%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6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8시부터 방송된 ‘봄이 온다’는 KBS1에서 15.6%, MBC 10.6%, SBS 10.4%(이상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각각 나타냈다. 지상파 보다 두 시간 늦게 공연을 방송한 TV조선은 4.4%(전국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이번 공연에는 조용필·이선희·최진희·YB·백지영·레드벨벳·정인·서현·알리·강산에·김광민 등 남측 가수 11팀이 출연했다. 북측의 조선중앙TV가 장비를 제공하고 MBC가 프로그램 제작과 편집을 맡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