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팅 콜’, 아이돌 편견 깬 실력파 참가자 등장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드라마넷 '캐스팅 콜'

사진=MBC 드라마넷 ‘캐스팅 콜’

MBC 드라마넷 ‘캐스팅 콜’에 아이돌의 편견을 깨버린 지원자가 등장했다.

6일 방송되는 ‘캐스팅 콜’에서는 아이돌이라는 편견을 깨고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실력파 지원자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심사위원들의 애정을 한 몸에 받은 주인공은 바로 실력파 보컬그룹 ‘브로맨스’의 멤버 이찬동이다. 이찬동은 2차 오디션에서 안정적이고 호소력 짙은 무대로 심사위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심사위원 카이는 “머지않아 뮤지컬 스타가 될 것 같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이찬동이라는 이름을 기억해두겠다는 약속을 했다. 이어진 심사평에서 김호영 역시 “마음을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는 배우가 확실하다”며 애정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심사위원들의 호평 속에서 박해미는 아직 대극장 주연배우로 캐스팅되기에는 부족하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해미 본인만의 특급 비법을 전수하였는데, 예상치 못했던 비법에 녹화장이 웃음바다가 되기도 했다.

‘캐스팅 콜’은 6일 오후 9시 30분 MBC드라마넷과 MBC뮤직에서 동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