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박나래, 다니엘 헤니 앞 ‘수줍은 소녀’ 변신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가 다니엘 헤니 앞에서 ‘수줍은 소녀’로 변신했다.

6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다니엘 헤니 바라기 박나래의 설렘 가득한 LA여행이 공개된다.

방송에 앞서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는 박나래가 다니엘 헤니와 처음으로 대면해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주변이 어두움에도 불구하고 다니엘 헤니의 얼굴에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다니엘 헤니가 눈을 맞추며 정면으로 바라보자 두 손을 가지런히 모으고 수줍은 표정을 짓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당시 박나래는 손을 톡톡 치는 다니엘 헤니의 작은 스킨십에도 얼음이 됐다. 이를 본 한혜진은 “손이 왜 이렇게 정지돼 있어”라며 긴장한 박나래에 깜짝 놀랐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다니엘 헤니는 한혜진과 박나래를 위해 서프라이즈 선물로 꽃다발까지 준비해와 두 여심을 무장해제 시켰다. 박나래는 “쏘 스윗~”이라며 그의 매너에 감탄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늘(6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