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예리, 장근석에 토로 “유일하게 나 믿어준 사람이었잖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 한예리가 장근석에게 검사가 되려고 했던 이유는 바로 장근석이었다고 털어놓았다. 5일 방송된 ‘스위치’에서다.

오하라(한예리)는 백준수(장근석)에게 “내가 왜 검사됐는지 기억나?”라고 물으며 “나 도둑년이라고 누명썼을 때 아무도 안 믿어줬잖아. 그때 유일하게 나 믿어주고 결국 누명 풀어준 사람 선배였잖아”라고 밝혔다.

이어 “나 진짜 악바리처럼 공부했어. 왜? 검사되려고. 선배 따라 검사되려고. 그런데 그런 선배가 죽을 뻔 했어. 내가 눈에 보이는 게 있겠어? 나 검사 잘려도 상관없다고 생각하고 이 일 시작한 거야”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백준수는 “그렇다고 네가 저지른 일들이 정당화 되지 않아”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