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평양공연 첫 인사는 “해피니스”…격려 박수 받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봄이 온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봄이 온다’ 방송화면 캡처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이 공연을 마친 후 “해피니스”라고 말하며 평양의 관객들에게 레드벨벳을 소개했다.

5일 녹화 방송으로 MBC에서 중계된 ‘2018 남북 평화 협력 기원 평양공연 봄이 온다’에서다.

레드벨벳은 ‘배드 보이’와 ‘빨간 맛’을 프로 아이돌다운 모습으로 매끄럽게 선보였다. 공연이 끝난 후 아이린은 “해피니스”라며 “저희 레드벨벳이라는 외래어가 조금 생소할 수 있을텐데요. 강렬한 레드와 벨벳의 부드러움이 합쳐져서 저희 레드벨벳이 다양한 노래와 춤을 보여주겠다는 의미로 붙이는 이름이고요”까지 말한 후 숨차했다.

아이린이 “숨이 차서요”라며 잠시 말을 멈추자 관객들은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아이린은 “감사합니다”라고 말한 후 “이 무대를 시작으로 여러분들과 만날 기회가 좀 더 많아졌으면 합니다. 영광입니다. 뒤에도 더 많은 멋진 무대들이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진희가 무대 위에 올라 ‘뒤늦은 후회’를 불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