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공연 백지영, “동평양대극장에서의 만남을 ‘잊지 말아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봄이 온다'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봄이 온다’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백지영이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의 만남을 우리 모두 잊지 말아요”라고 말했다. 5일 녹화 방송으로 MBC에서 중계된 ‘2018 남북 평화 협력 기원 평양공연 봄이 온다’에서다.

백지영은 정인과 알리가 각자의 곡과 협업 곡을 부른 후 등장해 ‘총 맞은 것처럼’과 ‘잊지 말아요’를 연이어 열창했다.

백지영은 ‘잊지 말아요’를 부르기 전 자신을 “안녕하세요 저는 백지영입니다”라고 소개했다.

백지영은 “리허설을 여러 번 했는데도 불구하고 보니까 너무 감격스러운 마음이 가득합니다. 이런 뜻깊은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진심으로 영광으로 생각하고 만감이 교차합니다. ‘잊지 말아요’라는 곡은 콘서트를 할 때마다 늘 마지막으로 들려드리는 아주 의미있는 곡입니다”라며 “오늘을 잊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고 말했다.

동평양대극장에 모인 관객들은 백지영의 노래에 집중하며 감동하는 얼굴을 보여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