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경찰 출석…”성추행 사실 무근, 많은 팬한테 죄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흥국,성추행의혹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흥국이 5일 오후 서울 구의동 광진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3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가수 김흥국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절대 성폭행, 성추행한 적이 없다”며 거듭 강조했다.

김흥국은 5일 오후 7시 서울 광진경찰서에 도착해 “성폭행 혐의를 인정 못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그렇게 세상을 산 사람이 아니다. 사실무근이고 허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무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있느냐고 묻자 “증거물도 많고 증인도 많다”며 “왜 나한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고 어떤 음해세력이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추가 성추행 의혹 보도가 잇따른 데 대해서는 “같이 축구하고 응원 다녔던 사람들인데 뭔가 음해가 있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많은 팬한테 너무 죄송스럽고 특히 사랑하는 제 가족한테 너무 미안하다”며 “다른 연예인들, 가수분들은 이런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 오늘 진실이 밝혀져서 하루빨리 명예회복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A씨는 지난달 21일 김흥국을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고 검찰은 이 사건을 경찰에 넘겨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A씨는 한 방송에 출연해 2016년 말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폭행을 당한 장소가 광진구에 있다고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흥국은 A씨가 소송 비용 1억5천만원을 빌려달라고 하는 등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며 성폭행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김흥국은 무고와 명예 훼손 혐의로 A씨를 서울중앙지검에 맞고소했고 검찰은 김흥국의 맞고소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내려보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