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어른’, ‘어른’을 위한 ‘성 의식’ 강연으로 호평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tvN '어쩌다 어른'의 손경의, 이수정/사진제공=tvN '어쩌다 어른'

tvN ‘어쩌다 어른’의 손경의, 이수정/사진제공=tvN ‘어쩌다 어른'[인

tvN의 강연프로그램 ‘어쩌다 어른’이 성(性)에 대한 성인들의 인식 변화를 이끄는 주제로 호평받고 있다.

지난달 28일부터 3주간 ‘#위드유’ 특집을 내놓고 있는 ‘어쩌다 어른’은 음지에 머물던 성(性) 문화를 양지로 끌어올리며 건강한 성 의식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2주에 걸쳐 방송된 성폭력 예방 강사 손경이 씨의 특강이 화제다. ‘#미투’와 ‘#위드유’의 의미를 성별 간 오해나 편견 없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풀어내 온라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끌어내고 있는 것.

방송 이후 손 강사의 방송 영상 클립은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페이스북에 공개된 강연 클립은 일주일 동안 조회수 90만 건, 공유하기 1만8000 회, 댓글 3만7000 건까지 솟았다.

손경이 강사는 “성폭력은 ‘성(性)’이 아닌 그냥 ‘폭력’이다” “남자를 ‘나무’에 비유한다면 여자는 ‘흙’이나 ‘물’이 아나러 동등한 ‘나무’에 비유해야 한다” 등으로 잘못된 성 인식을 명쾌하게 지적했다. 특히 남성이 여성에게 가하는 성폭력만이 아니라 동성 간 폭력 및 권력구조 내 성폭력과 성희롱 사례를 소개하며 인식의 외연을 확장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두 번째 ‘#위드유’ 특집에서는 쉬쉬하며 소극적으로 이뤄진 한국 성교육의 폐해를 지적했다. 아이들의 올바른 성 가치관과 젠더 감수성 확립을 이끌 ‘어른들을 위한 성교육’을 강조해 공감대를 넓혔다. 성적인 주제를 숨기는 것이 아니라 건강하게 토론하고 알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어른의 역할이라는 것.

손경이 강사는 한국여성인권진흥원,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등의 전문기관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또 기업 내 성폭력 사건 징계위원회 자문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다음 주 ‘어쩌다 어른’에는 손 강사에 이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출연한다. ‘누가 범죄를 막아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제작진은 “이수정 교수는 만연한 성범죄 사례와 처벌의 실태를 짚어본다. 가정폭력 근절을 위한 우리 사회의 인식 변화를 강조할 것이다. 건강한 사회를 이끌 ‘참 어른’들을 위한 ‘#위드유’ 특집 마지막 편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이수정 교수가 강연하는 ‘어쩌다 어른’은 오는 11일 오후 8시 40분 O tvN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