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정, OCN 새 드라마 ‘미스트리스’ 합류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호정/사진제공=텐아시아

배우 김호정/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호정이 OCN 새 드라마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에 합류한다.

‘미스트리스’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와 심리적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스릴러다. 배우 한가인과 신현빈, 구재이, 이희준 등이 출연키로 해 관심을 모았다.

여기서 김호정은 미용실을 운영하는 ‘윤정’을 연기한다. 극 중 화재로 사망 사고가 있던 건물에 미용실을 연 윤정은 이상하리 만큼 장세연(한가인)의 일거수일투족에 관심을 보이며 장세연을 옥죄어 극에 긴장감 불어넣는 인물이다.

김호정은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백상예술대상과 국제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나비’, ‘꽃피는 봄이 오면’, ‘마돈나’, ‘화장’ 등 20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또 ‘풍문으로 들었소’, ‘청춘시대2’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미스트리스’는 ‘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28일 OCN을 통해 방송을 시작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