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경규, 낚싯대 던지자마자 입질 “원 타임, 원 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채널A '도시어부'

사진=채널A ‘도시어부’

5일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뉴질랜드 낚시원정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마지막 선상 종목인 ‘심해어 낚시’를 위해 다시 한번 화이트 아일랜드로 향한 도시어부들과 주진모는 심해어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포인트에 도착하자마자 낚싯대를 던진 이경규는 첫 번째 입질이 오자 뛸 듯이 기뻐하며 “원 타임, 원 킬. 나는 ‘뉴 히어로’”라고 외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이경규는 아직 물 밖으로 나오지도 않은 심해어를 향해 “온다 온다 온다! 돗돔 왔다!”라고 외쳐 다른 출연자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고.

‘도시어부’는 5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