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신로드4’ 우주소녀 엑시 “내가 MC가 돼야 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K STAR '식신로드4'

사진제공=K STAR ‘식신로드4’

그룹 우주소녀 엑시가 K STAR ‘식신로드4’에 출연해 “내가 아니라 멤버 은서가 출연한다”며 섭섭한 마음을 고백했다.

5일 오후 방송되는 ‘식신로드4’에서는 우주소녀 엑시와 다영이 MC들과 함께 인천 맛집 투어를 펼친다. 앞선 녹화에서 엑시는 먼저 “데뷔 초부터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식신로드라고 밝혀왔다. 그런데 (내가 아니라) 은서가 고정 출연자가 됐다”며 속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MC 김신영은 “양궁이네, 쏜다!”라며 엑시의 직설화법이 시원하다고 웃었다. MC 이상민도  “그런 마음 오래 가면 큰일난다. 풀고 가야한다”며 엑시를 달랬다.

그러나 다영도 “제주에서 어머니가 식당을 하신다. 식신로드 제주 맛집투어때 ‘엄마 가게 오냐’고 물으셨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김신영은 “대체로 은서에게 서운한 것이 많다”며 놀렸고 이상민도 “멤버들이 은서 쪽으로 시선을 두지 않는다”며 상황을 몰아갔다.

당황한 엑시와 다영은 “은서때문에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 사랑해”라며 무마했다. 그러나 시식 후 한 줄 맛평가의 시간에서 엑시는 “은서야 고정 뺏어갈게”라며 다시한번 ‘식신로드’ MC 자리에 대한 욕심을 비추며 폭소를 자아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