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예리 엄마 김서라의 반전 매력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 캡처

사진제공=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방송 캡처

배우 김서라가 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 우아한 외모와는 다른 솔직한 캐릭터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5, 6회에서 하라 엄마(김서라)는 시장 안쪽에서 뻥튀기를 팔고 있는 뻥영감(손병호)에게 호기심에 다가갔다.

뻥영감이 자신에게 공짜로 뻥튀기를 건네주자 하라 엄마는 함박웃음을 지으며 뻥튀기를 먹었다. 이에 뻥영감이 과자봉지를 내밀며 사라고 강요하자 “뻥튀기 팔아먹으려고 별 수작을 다!”라며 버럭 화를 냈다.

그러나 뻥영감이 자신에게 영화 배우 오드리 헵번을 닮았다고 칭찬을 퍼붓자 금세 기분 좋은 미소를 지었다. 이후 “뻥튀기 팔아서 얼마나 남는다고… 제값 받으세요”라고 뻥튀기를 사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 늦은 밤 하라 엄마가 집에 들어온 하라(한예리)의 인기척에 잠에서 깨더니 자신을 걱정하는 하라에게 “다 큰 딸년이 안 들어오는데… 잠이 오냐? 누룽지라도 끓여줘?”라며 걱정을 내비쳤다. 이어 소파에서 쓰러지듯 잠 든 하라를 짠한 얼굴로 바라 보더니 “뭘 그리 열심히 해?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냐? 그냥 너나 좋은데 시집가서 편히 좀 살어…”라며 안쓰러워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