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새벽, 비교불가·대체불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송새벽 /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새벽 / 사진=tvN ‘나의 아저씨’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새벽이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를 통해서다.

송새벽은 극중 동훈(이선균)의 동생 기훈 역을 맡았다. 한때 천재라고 불린 영화감독이었다. 지난 4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에서는 기훈과 유라(나라)의 재회를 담았다.

기훈은 동훈에게 그동안의 고마움을 표현했다. 영화감독의 꿈은 좌절됐지만 청소 일을 열심히 해서 보답하겠다고 했다. 뜨거운 형제애는 송새벽의 진심 어린 연기를 통해 고스란히 전달됐다.

하지만 청소 일은 쉽지 않았다. 기훈은 항상 집 앞 계단에 토사물을 남기는 사람 때문에 고통스러워했다. 문제의 주인공이 유라였다.

이 사실을 안 기훈은 따로 유라를 찾아가 툴툴거렸다. 이후 유라는 기훈의 가게로 영화를 찍을 때 같이 일한 스태프를 데려와 망신을 줬고, 기훈이 감독 시절 겪은 고충도 거침없이 털어놨다.

이 과정에서 기훈은 기분이 나쁠 법도 했지만, 툴툴거리면서도 은근히 따뜻한 매력을 드러냈다. 더하지도, 덜하지도 않은 송새벽의 담백하고 무게 있는 연기력이 보는 재미를 높였다.

송새벽은 각양각색 매력으로 캐릭터에 숨을 불어 넣었다. 슬픔과 고독, 코믹과 카리스마를 넘나들며 재미를 더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