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아비가일 “샘 오취리, 들이대기만 하고 사귀자고 안 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쳐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파라과이 출신 방송인 아비가일이 가나 방송인 샘 오취리와 ‘썸’을 탔다고 고백했다.

5일 방송된 ‘해피투게더3’에서는 ‘어서와! 해투는 처음이지?’ 특집으로 샘오취리, 아비가일, 한현민, 세븐틴 버논, 스잘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샘오취리는 함께 출연한 아비가일과 과거 있었던 썸에 대해 “서로 좋아한 건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분명히 호감이 있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에 아비가일은 “4년 전 예능 녹화가 끝나고 샘오취리한테 연락이 왔다. 그래서 호감이 있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샘오취리가) 열심히 대시를 하더니 어느 날 갑자기 연락이 뚝 끊겼다. 들이대기만 하지 사귀자는 말은 없었다”고 했다. 그러자 샘 오취리는 “그때 작가가 아비가일이 남자친구가 있으니 마음 정리하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아비가일은 “샘 오취리도 여자친구가 있었다. 모임에서 샘 오취리가 가나 여자친구와 통화하는 것을 봤다”고 폭로했고, 샘오취리는 “그냥 여자 사람 친구였다”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