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한국문화재재단 홍보대사 위촉…전통 문화 홍보 활동 펼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하늬 / 사진제공=한국문화재재단

이하늬 / 사진제공=한국문화재재단

배우 이하늬가 한국문화재재단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한국문화재재단은 5일 “이하늬를 한국문화재재단의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하늬는 국악을 전공한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이수자다. 한국 무용과 판소리에도 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의정부 종합 운동장 주경기장에서 개최된 ‘천사금의 어울림’에 참여해 1168명의 연주자와 함께 ‘아리랑’‘꽃이 피었네’‘우리의 소원’‘양주골아리랑’ 등 4곡을 연주하며 기네스북 등재에 도전했다.

지난 4일 충무로 한국의집에서 열린 한국문화재재단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이하늬는 “전통문화의 의미를 되새기고, 즐기고, 공감하면서 내일의 새로운 문화를 창조해 나가는데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하늬는 궁중문화축전,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 등의 행사 및 한국문화재재단이 펼치는 다양한 전통문화행사를 홍보하고 참여하는 활동 등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