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이다희, 구체적인 정체 밝혀질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추리의 여왕2'의 이다희/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추리의 여왕2’의 이다희/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2’의 이다희의 정체가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추리의 여왕2’에서 이다희가 권상우가 애타게 찾던 ‘김실장’과 연관된 인물임이 드러났다.

앞서 정희연(이다희)의 정체는 계속해 의문을 자아냈다. 설옥(최강희), 완승(권상우)과 돈독한 사이로 그들을 도와주며 활약하는 듯 보였지만 착각이었다. 회를 거듭할수록 누구의 편인지 알 수 없었다.

이 가운데 지난 4일 정희연이 완승과 성하(박병은)가 추적하고 있는 김실장과 연관된 존재임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이날 정희연은 쇼핑몰에서 한 학생을 매수해 전화 한 통을 부탁했다. 여기서 반전이 일어났다. 전화를 받은 사람은 서장(김종수)이었고 학생에게 김실장 대역을 부탁했던 것.

김실장은 완승의 첫사랑의 죽음과 연관되어 있는 인물이자 하앤정 재단과도 악연이 깊다. 정희연과 김실장의 연결고리가 알려지면서 이다희의 구체적인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다희가 출연하는 ‘추리의 여왕2’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KBS2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