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자랑스러운 1등 가수…즐거운 추억 만들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위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가 지난 4일 발표한 정규 2집의 타이틀곡 ‘에브리데이(EVERYD4Y)’로 각종 음악사이트 1위를 휩쓸었다. 5일 오전 8시 기준으로도 7개 음원차트의 정상을 지켰다. 멤버들은 “벅차고 행복하다”고 감격했다.

5일 오전 위너는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더 활발하게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위너는 이번 음반을 모두 자작곡으로 채우며 심혈을 기울였다. ‘에브리데이’ 역시 그동안 보여준 음악과는 다른 장르로, 성장한 실력을 고스란히 녹였다.

송민호는 “말할 수 없이 설레고 벅차다. 더 많은 이들이 우리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이어 강승윤은 “기분 좋다. 새롭게 도전한, 팬들을 위해 만든 음악이 1위에 올랐다는 사실에 감사할 따름이다”고 했다. 이승훈은 “1위를 할 때마다 새롭고 짜릿하다. 팬들에게 자랑스러운 1등 가수가 될 수 있어서 기분 좋다. 즐거운 추억 많이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김진우는 “큰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 이번 음반이 세상 밖으로 나왔을 때 가슴이 답답하고 묘한 기분이 들었다. 1위를 하는 순간, 체한 것이 다 내려가는 듯 사라졌다”고 털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