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백’ 김무열 “20대 초반, 일용직 아르바이트하며 처절하게 살았다”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머니백'에서 민재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무열/사진제공=리틀빅픽쳐스

영화 ‘머니백’에서 민재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김무열/사진제공=리틀빅픽쳐스

배우 김무열이 “‘머니백’의 민재처럼 실제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5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영화 ‘머니백'(감독 허준형) 관련 인터뷰에서다.

‘머니백’은 이긴 놈이 다 갖는 세상에서 하나의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한 일곱 명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다.

김무열은 극 중 가진 거라고는 오직 몸뚱이뿐인 취준생 민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아픈 어머니의 병원비 마련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짠내나는 인물. 김무열은 “민재를 연기하면서 민재가 처한 상황에 공감이 많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내가 스무 살 때부터 아버지가 아프셨다. 그래서 20대 내내 내가 집안의 가장으로 경제적인 부분을 책임져야 했다. 그렇기 때문에 어머니의 수술비를 마련하기 위해서 안타까운 상황에 부닥치고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 하는 민재의 처지를 이해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김무열은 “살면서 민재만큼 처절하게 살았던 경험이 있나?”라는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그는 “20대 초반에 일용직 아르바이트를 많이 했다. 새벽부터 일어나 아저씨들 사이에서 뽑히기 위해 아등바등하며 살았던 그때, 가장 처절하게 살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머니백’은 오는 12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