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소녀부터 구구단까지…걸그룹 5팀, 슈퍼주니어와 운동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걸그룹 5팀과 운동회를 가진 그룹 슈퍼주니어/사진제공=XtvN

걸그룹 5팀과 운동회를 연 그룹 슈퍼주니어/사진제공=XtvN

그룹 슈퍼주니어가 걸그룹 다섯 팀과 운동회를 연다.

오는 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XtvN ‘슈퍼TV’ 11회에서 슈퍼주니어는 CLC·우주소녀·구구단·위키미키·프로미스나인을 초대해 봄맞이 운동회를 펼친다. 현장에 모인 걸그룹 멤버 수만 총 46명에 달한다.

앞선 녹화에서 김희철은 운동회 개최 소식에 “걸그룹을 다 어떻게 모아요”라며 제작진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은혁 역시 “그렇게 많은 팀이 나오면 방송을 어떻게 하려고요”라고 걱정했다. 그러나 운동회 자리에 다섯 팀의 걸그룹이 등장하나 희철은 “오늘 특집이구나! 진짜로 대형 프로젝트야!”라며 기쁨을 드러냈다.

슈퍼주니어의 여섯 멤버들은 각 그룹과 짝을 이뤄 운동회에 임했다. 멤버 수가 많은 우주소녀는 우주 팀과 소녀 팀으로 나눠 동해·이특과 각각 한 팀이 됐다. 신동은 CLC, 예성은 구구단, 은혁은 위키미키, 희철은 프로미스와 호흡을 맞췄다. 특히 동해는 우주팀이 다가오자 부끄러워하며 도망가 웃음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운동회 경기 캐스터와 해설은 개그맨 김태현과 김정민 해설위원이 각각 맡았다.

‘슈퍼TV’ 제작진은 “따뜻한 봄을 맞이해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걸그룹 5팀과 함께하는 운동회를 준비했다. 아이돌 선배인 슈퍼주니어 멤버들이 각 걸그룹의 주장이 되어 전략을 짜 대결하며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