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누나’ 정해인, 우리가 기다린 ‘특급 연하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이 연하남의 매력을 발산하며 새로운 ‘멜로 장인’에 등극했다.

정해인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아는 누나 윤진아(손예진)의 마음을 흔드는 연하남 서준희 역으로 열연 중이다.

두 사람은 오랜만에 만나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오래 알고 지낸 사이다. 하지만 이들의 관계에 변호가 생겼다. 준희가 직진과 밀당을 선보이며 조금씩 가까워지기 시작한 것.

장난기 많은 준희는 양다리를 걸친 전 남자친구 이규민(오륭) 때문에 술을 마시는 진아를 보자 “누가 또 곤약이래?”라며 농담하면서도 차에서 눈물을 흘리는 진아를 일부러 못 본 체하며 묵묵히 기다려줬다.

진아를 울린 전 남자친구 규민은 준희의 밀당에 방아쇠를 당겼다. 진아에게 서서히 다가가고 있던 준희가 회사 앞에서 ‘남친 코스프레’를 하며 규민을 내쫓은 것.

준희는 진아가 이후 규민을 만났다는 사실을 알고 일부러 진아 앞에서 강세영(정유진)과 점심 약속을 잡는 등 질투심도 유발했다. 그리고는 둘 만의 술자리에서 “남자들은 예쁘면 그냥 마냥 좋냐?”는 진아의 말에 “누나가 더 예뻐”라고 무심하게 말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비가 오는 날 준희는 우산을 하나만 사서 진아를 리드했다. “주말에 영화나 보러 갈까”라며 데이트 신청도 하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연하남 정석’의 결정판은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벌어졌다. 우연히 진아의 집을 방문한 준희가 때마침 부모님의 초청을 받고 온 규민을 목격했다. 규민이 진아의 손목을 거칠게 잡으며 억울한 소리를 하는 걸 목격하자 눈빛을 바꾸고 “그 손 놔”라며 그의 멱살을 잡고 끌고 나갔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역대급 엔딩’으로 불리며 화제다.

정해인이 덤덤한 연기로 준희 캐릭터에 힘을 싣고 있는 가운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