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용의자→피해자…’추리2′ 조우리, 주인공 못지않은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추리의 여왕2' 방송 화면 캡처

‘추리의 여왕2’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조우리가 KBS2 ‘추리의 여왕2’ 특별 출연의 마침표를 찍었다.

조우리는 ‘추리의 여왕2’에서 노량동 고시생 윤미주 역으로 등장해 살인사건의 용의자가 됐다. 억울한 누명을 벗은 이후에는 사건 해결의 조력자로 나서며 활약했다. 최근 방송에는 바바리맨 사건의 피해자가 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지난 4일 방송된 11회에서는 윤미주의 사망과 동시에 또 다른 살인 사건을 암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미주는 고시환(최만희)에게 경찰 공무원 합격 소식을 전하는 전화를 끊자마자 골목길에서 바바리맨에게 습격 당한 뒤 갈대 숲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오랜 시간 고생 끝에 합격의 소식을 듣고 기뻐하던 윤미주의 모습과 교차돼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더했다. 더불어 그간 유설옥(최강희)의 조력자로 활약하며 사건을 함께 해결해 온 터라 윤미주의 사망은 더욱 충격적으로 느껴졌다.

조우리는 극 중 바바리맨을 발견하고, 범인의 표적이 됐음을 느끼는 짧은 순간을 불안함으로 가득찬 눈빛과 표정 그려내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조우리는 경찰 공무원을 준비하던 수험생에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사건 해결을 돕는 조력자에서 피해자로 죽음을 맞이하는 기구한 운명을 가진 윤미주를 그리며 주인공 못지않은 존재감을 과시했다.

조우리는 눈에 띄는 미모와 탄탄한 연기로 ‘마녀의 법정’, ‘투깝스’에 이어 ‘추리의 여왕2’까지 추리물 속 ‘에피소드 요정’으로 활약해 호평을 받았다.

현재 조우리는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