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최재원, 정웅인의 검찰청 내부 조력자로 반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스위치'

사진제공=SBS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의 최재원이 정웅인을 도와주는 검찰청 내부 조력자였다.

지난 4일 방송된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에서 사도찬(장근석)을 죽이기 위해 금태웅(정웅인)이 계획한 임산부 마약 사건에 검사장 도영(최재원)이 개입해 사도찬이 사건을 맡도록 지시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금태웅과 은밀히 만난 검사장은 작전에 실패한 그에게 조심하라고 귀띔한다. 또한 ‘백준수 검사가 진짜가 맞냐’고 묻는 금태웅의 질문에 도영은 길대로(서영수)에게 백준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라고 지시한다. 이후 사도찬이 가짜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 검사장의 생일파티 자리에 백준수의 고교동창을 데려와 사도찬을 난감하게 만든다. 하지만 백준수의 상처까지 똑같이 준비한 사도찬은 위기를 모면한다.

검찰청 대내외적으로 강직한 검사로 알려진 정도영이 금태웅과의 연결이 드러나면서 긴장감이 더욱 높아졌다.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7·8회는 5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