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김지훈X김주현, 행복하던 연애시절 회상… 로맨스 부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사진제공=이관희프로덕션, MBC

MBC ‘부잣집 아들’(극본 김정수)이 철부지 커플 김지훈과 김주현의 첫 만남을 공개, 두 사람의 로맨스 전개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부잣집 아들’에서 2년 전 헤어진 연인 사이인 이광재(김지훈)와 김영하(김주현)는 웃픈 재회와 티격태격한 케미에 웃음을 선사하며 그들의 지난 연애사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1일 방송된 5회~8회에서는 그간 영하를 잊지 못한 광재의 진솔한 고백이 그녀의 마음을 흔들어 두 사람의 연애시대가 다시 열릴 것인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

공개된 사진에서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발전하기 전 광재와 영하의 모습이 담겨있다. 영하의 카페에서 손님과 주인으로 대면하고 있는 둘은 첫 눈에 서로에게 이끌린 듯 마주보는 시선에서 묘한 끌림과 긴장감이 전해진다.

만나면 아웅다웅 하는 광재와 영하이지만 이따금씩 과거 행복했던 시절을 회상하는 모습은 지난날에 대한 그리움을 내포하면서 서로에게 흔들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때문에 둘의 연애전선이 다시 부활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는 것.

이렇듯 오는 8일 방송되는 ‘부잣집 아들’ 9회~12회에서는 이광재와 김영하의 앙숙 케미를 보여주면서 뜨겁게 사랑했던 시절을 켜켜이 내비칠 예정이다. 첫 회부터 시트콤처럼 펼쳐진 두 사람의 재회와 헤어지게 된 이유, 그리고 뜨겁게 사랑한 시절까지 차곡히 보여줄 전밍이다.

때문에 두 사람의 꼬인 실타래가 어떻게 풀릴 것인지, 그리고 그들의 앞날에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현대판 온달왕자와 평강공주로 분할 배우 김지훈(이광재)과 김주현(김영하)의 활약이 더욱 주목된다.

‘부잣집 아들’은 오는 8일 오후 8시 45분 9회~12회가 연속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