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진, ‘독고 리와인드’ 엑소 세훈 라이벌이자 마지막 상대 役 캐스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희진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김희진 /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희진이 웹 영화 ‘독고 리와인드’의 일진회장 조강훈 역으로 변신한다.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5일 “김희진이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한 ‘독고 리와인드’에 캐스팅 돼 촬영을 앞두고 액션 스쿨을 다니며 캐릭터 준비에 한창”이라고 밝혔다.

‘독고 리와인드’는 사고를 치고 거리를 헤매는 강혁과 그 친구들의 우정을 담은 작품이다.

김희진이 맡은 조강훈은 고등학교 3학년으로 기천고 및 당진고 연합 주먹 서열 1위에 오른 인물이다. 조강훈은 주인공 강혁(오세훈)의 마지막 상대 역으로 극 중 가장 화려하고 강렬한 액션신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김희진은 ‘아이리스2’ ‘트라이앵글’ ‘무림학교’ ‘또오해영’ ‘크리미널 마인드’, ‘세 개의 거울’ ‘뷰티인 사이드’ ‘인천상륙작전’ 등 드라마와 영화를 활발히 오가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영화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2016년 대종상 영화제 ‘뉴라이징상 남자부문’을 수상한 후 지난해 현빈, 손예진 주연의 ‘협상’을 비롯해 정지훈, 강소라가 주연을 맡은 ‘자전차왕 엄복동(가제)’ 등 대작에 캐스팅되며 충무로의 신스틸러로 부상했다.

또한 올해 상반기에는 드라마와 웹무비 캐스팅 소식을 연달아 알리며 대세 신예다운 행보를 걸어가고 있다. 웹무비 ‘독고 리와인드’에 앞서 오는 28일 방송되는 OCN 새 오리지널드라마 ‘미스트리스’에 합류한 김희진은 카사노바 이혼 전문 변호사라는 이색적인 캐릭터를 맡는다.

‘독고 리와인드’는 엑소의 멤버 오세훈, 구구단의 멤버 강미나가 주인공으로 나서며, ‘악녀’ ‘내가 살인범이다’ 등의 조감독을 맡았던 최은종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또한 ‘악녀’의 무술 감독으로 청룡영화상 기술상을 수상한 권귀덕 감독이 무술감독으로 참여했다. 올해 하반기 공개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