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방탄소년단 RM, 내가 발굴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중학교 때 힙합 크루 오디션장에서 방탄소년단 알엠(RM)을 봤죠.”

래퍼 슬리피가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힙합 크루 오디션장에서 RM을 봤다”고 회상했다.

그는 “당시 중학생이었던 RM을 보고 번호를 갖고 있었다. 이후 누군가가 랩 잘하는 친구를 찾길래 RM의 번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후 RM이 실력 발휘를 해서 방탄소년단의 멤버가 됐다는 것.

의심을 품는 MC들의 질문에 슬리피는 “RM 역시 알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RM에게 피처링을 부탁했는데, 회사에서 회의를 한다고 했다. 1년 뒤에 ‘안 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아쉽다”며 시무룩한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