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로꼬, 탈모인이 사랑하는 래퍼?..”고3 때 스트레스 탓”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머리카락이 빠지고 나는 걸 반복해요.”

래퍼 로꼬가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서 이같이 말했다.

로꼬는 “탈모인이 사랑하는 래퍼”라는 차태현의 말에 “원래는 머리카락 숱이 많았는데 고3 때 스트레스를 받으면서 빠졌다”고 회상했다.

이어 “병원에서 의사가 대학에 가면 나을 것이라고 했는데, 재수를 했다”면서 “이후 음악을 시작했다. 음악 작업을 할 때는 빠지고, 활동을 하지 않을 때는 다시 난다”고 설명했다.

로꼬는 “머리카락을 기르고 있다”며 쓰고 나온 모자를 벗어서 상태를 공개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