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한혜진, 딸 한마디에 뜨거운 눈물 ‘뭉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방송화면 캡처

“너 그거 어떻게 알았어?”

배우 한혜진이 4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에서 딸에게 이같이 말했다.

남현주(한혜진)는 자신의 병세를 알아차리고 김도영(윤상현)에게 이혼을 요구했다. 마음을 굳게 먹은 탓에 만류하는 도영을 외면한 채 법원까지 다녀왔다.

현주는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별로 없다는 걸 깨닫고 딸 샛별(이나윤)과 시간을 보냈다. 놀이동산, 자전거 타기, 외식 등을 하며 환하게 웃었다.

하지만 샛별 역시 엄마의 건강 상태를 알고 있었다. 현주는 놀란 표정을 지으며 “어떻게 알았냐”고 물었다.

샛별은 “엄마도, 할아버지도 나를 아기라고 생각한다. 병원에 가서 내 머리 사진도 찍어달라고 했더니, 보호자와 같이 오라고 했다”며 엄마를 다독였다.

현주는 그런 딸을 바라보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고, 그러면서도 환하게 웃어 더욱 뭉클하게 했다. 모녀의 애처로운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짠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