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2’ 김승현, 딸과의 갈등…미처 몰랐던 속마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나는 정말 이해를 못하겠다.”

모델 출신 배우 김승현이 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승현은 오랜만에 모델로 패션쇼 나들이에 나섰다. 그는 딸 수빈 양에게 “같이 가자”고 제안했고, 딸은 마지못해 따라갔다. 패션쇼 백스테이지에서 시종 불편한 표정을 짓던 딸은 결국 “나가 있겠다”고 했다.

김승현은 “이해를 못하겠다”며 어두운 표정을 지었고, 이후 인터뷰를 통해 “응원을 듣고 싶었는데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집에 들어온 딸은 “졸리다”며 방으로 들어갔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어땠느냐”고 물었으나 “모르겠다”고만 했다.

딸은 이승현에게 “어떻게 자기밖에 모르냐”며 “다들 일하고 있고 나 혼자 덩그러니 있어서 불편했다. 굉장히 눈치가 보였다”고 언성을 높였다.

김승현은 인터뷰에서 “딸에게 큰 특혜를 준 것도 없다. 아빠로서 패션쇼 현장을 구경시켜 준 것 뿐”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딸은 또 “처음 보는 사람이 ‘아빠랑 왜 이렇게 안 닮았느냐’고 했다. 아빠를 안 닮았다면, 엄마를 닮지 않았겠냐”면서 “엄마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눈물을 흘렸다.

김승현을 비롯해 할머니, 할아버지도 수빈 양의 마음을 들여다보려고 애썼다. 김승현은 이후 딸에게 다가가 “아빠의 마음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다독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