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류필립·미나, 보험가입 문제로 냉랭 ‘일촉즉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가수 미나와 류필립 사이에 냉랭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다.

미나는 보험 가입을 위해 상담을 했고, 류필립과 상의 없이 계약을 했다. 이후 류필립은 “이런 건 상의를 해야 하는 것”이라며 어두운 표정을 지었다.

이후 류필립은 인터뷰를 통해 “미나는 상의를 한다고 생각하는데, 싫어할 것 같을 때는 알아서 결정하는 식”이라고 토로했다. 반면 미나는 “공연 전 기분 상태가 좋아야 하는데, 마음이 좋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이후 류필립은 미나의 마음을 풀어주기 위해서 손수 도시락을 싸서 공연장으로 향했다. 미나는 연락도 없이 찾아온 류필립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두 사람은 잠시 토라진 마음을 털어놓으며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