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희, 평양공연 소감..”큰 함성·박수소리에 감격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최진희,평양공연

가수 최진희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최진희가 4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평양 공연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그는 “북한 관객들의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을 때 감격했다”고 말했다.

최진희는 “평양을 다시 가게 됐을 때 꿈인가, 현실인가 생각할 정도였다”고 했다. 그는 “‘뒤늦은 후회’를 부르고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악수를 하면서 부른 이유를 알았다”고 회상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뒤늦은 후회’를 불러줘서 인상 깊었다, 감사하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최진희는 또 김정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에 대해 “걸그룹의 한 멤버인 것처럼 미모가 뛰어났다”고 떠올렸다.

그는 “과거 평양 공연 때는 무대에 등장해도 함성이 없었는데, 이번엔 함성과 박수소리가 터져 나왔다. 감격했다”고 밝혔다.

최진희는 지난 1일과 3일 각각 평양의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예술단 합동 공연에 참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