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평양공연, 뜻깊은 순간..감동적이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백지영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백지영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백지영이 4일 소속사 뮤직웍스를 통해 평양 공연을 마친 소감으로 “뜻깊은 순간이었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지난 1일 평양 대동강지구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봄이 온다’와 지난 3일 평양 보통강구역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개최된 ‘남북 예술인들의 연합무대-우리는 하나’에 참여했다. 그는 이번 공연에서 자신의 히트곡 ‘총 맞은 것처럼’ 등을 열창했다.

백지영은 “(북한에서) ‘총 맞은 것처럼’을 좋아해 주신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함께 호흡할 수 있어서 의미가 남달랐다. 뜻깊은 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공연을 즐기던 관객들의 표정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남과 북이 화합해 성공적인 공연을 만들 수 있었다. 감동적이었다”고 덧붙였다.

백지영은 또 “더 다양한 문화교류가 이뤄지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