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신성우, 전미선과 사랑 확인…’애교남’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위대한 유혹자'

사진제공=MBC ‘위대한 유혹자’

배우 신성우가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다양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냉철한 캐릭터였던 신성우가 전미선에 대한 감정을 직설적으로 표현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다.

이날  권석우(신성우)는 설영원(전미선)과 함께 옛 추억이 담긴 곳에서 데이트를 했다. 영원이 골목이 많이 바뀌었다고 우울해하자 석우는 “자신만은 변하지 않겠다”며 고백해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석우는 영원에게 ‘뿌잉뿌잉’ 애교를 보이는가 하면 “집에 가지 말라”는 등 귀여운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친아들이 아닌 권시현(우도환) 앞에서는 자신의 부회장 자리를 놓고 계산적인 사업가로 돌변하며 차가운 모습을 드러냈다.

‘위대한 유혹자’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