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블랙리스트 공식 사과 “통렬히 반성…피해 복원 노력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위원장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신임 위원장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영화진흥위원회가 지난 정권의 지시를 받고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실행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4일 명동 서울은행회관에서 ‘사과와 혁신 다짐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두 정부에서 관계 당국의 지시를 받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차별과 배제를 직접 실행한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통렬하게 반성하고 준엄하게 혁신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취임한 오 위원장은 그동안 내부 진상 조사 등을 통해 블랙리스트 실행 사례 등을 파악해왔다.

오 위원장은 “영진위는 2009년 당시 각종 지원사업 심사에 부당하게 개입해 사실상 청와대와 국정원 등 정부 당국의 지침에 따라 지원작 혹은 지원자를 결정하는 편법 심사를 자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2008년 8월 당시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실에서 주도한 ‘문화권력 균형화 전략’에 따라 실행된 조치라는 분석을 부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영진위는 ‘2009~2016년 영진위 블랙리스트 실행 및 지원 대상 부당 배제 명단’을 공개했다. 56개 사례가 담긴 명단에는 영화 ‘천안함 프로젝트’ ‘다이빙벨’ 등을 상영한 예술·독립영화전용관 지원 배제, ‘다이빙벨’ 상영을 강행한 부산국제영화제 지원금 삭감, 진보 성향 영화감독 작품에 대한 지원 배제 등의 내용이 담겼다.

오 위원장은 공식 사과와 함께 ‘영진위 과거사 진상 규명 및 쇄신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통해 후속 조사를 진행하고, 피해를 본 영화인에게 사과와 피해 복원 등 후속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