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우만기’ 휘감는 존재감…활약 기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라미란이 대체불가 열연으로 극을 하드캐리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평범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드라마다.

라미란은 형편은 넉넉치 않지만 행복한 삶을 사는 따뜻한 인물 조연화 역을 맡았다.

최근 방송에서 집을 담보로 해 중국집 만호장을 인수한 연화(라미란)는 알콩달콩 지내던 남편(고창분)이 사망하자 생계를 잇기 위해 분투했다.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어려운 현실을 딛고도 유쾌하게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줬던 라미란은 웃음과 눈물을 섬세하게 연기하며 공감을 높였다는 평을 받았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